[월드컵 등번호 특집] 스페인 특급MF 계보, 21번 미첼과 엔리케 & 실바



[월드컵 등번호 특집] 스페인 특급MF 계보, 21번 미첼과 엔리케 & 실바

유머게시판관리자 0 1,161
[월드컵 등번호 특집] 스페인 특급MF 계보, 21번 미첼과 엔리케 & 실바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이제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까지 2일 남았다.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은 월드컵 디데이에 맞춰 과거 해당 번호를 대표했던 전설과 이번 월드컵에서 이를 계승할 후계자에 대해 소개하도록 하겠다(번호는 디데이의 역순).

축구에서 등번호가 달리기 시작한 건 192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그 이전까지는 축구에 등번호 자체가 없었다. 그마저도 월드컵에서 처음 도입된 건 1950년 브라질 월드컵에서였다. 당시엔 고정된 등번호가 아닌 선발 출전하는 선수에게 해당 경기마다 1번부터 11번의 등번호를 달고 출전하는 형태였다.

결국 1954년 스위스 월드컵에 이르러서야 지금처럼 선수 고유의 등번호를 가지고 경기에 나섰다. 이를 기점으로 등번호는 제각각의 의미를 띄기 시작했다. 몇몇 선수들은 특정 등번호를 통해 개인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월드컵 참가 선수가 22명에서 23명으로 늘어난 건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이다. 이전까지는 22인으로 월드컵 로스터가 정해져 있었다. 즉 등번호 23번이 등장한 건 그리 오래 전 일이 아니라고 할 수 있겠다(그런 관계로 골닷컴에서 제공하는 등번호 특집 칼럼에서 등번호 23번은 제외했다).

상당수의 경우 등번호 1번부터 11번까지는 전통에 따라 주전 선수들이 많이 다는 번호이다. 자연스럽게 12번부터는 백업들이 주로 등번호를 달고 있다. 하지만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다. 특정 스타 플레이어들 중에선 뒷번호를 더 선호하는 경우도 있고, 해당국가에게 각별한 의미가 있는 번호도 있다. 혹은 스타 플레이어들이 유망주 시절에 선배들에게 밀려 뒷번호를 달고 뛰다가 스타덤에 오르기도 한다.

[월드컵 등번호 특집] 스페인 특급MF 계보, 21번 미첼과 엔리케 & 실바


# 21번의 전설 엔리케와 후배 다비드 실바

21번은 안드레아 피를로(이탈리아)와 에딘손 카바니(우루과이) 같은 전현직 스타 플레이어들이 단 번호이지만 기본적으로 대다수의 팀들에겐 그리 의미가 있는 번호가 아니다. 하지만 스페인은 예외이다. 스페인에게 21번은 상당히 의미가 있는 번호다.

고정된 등번호가 월드컵에 처음으로 등장한 1954년 스위스 월드컵 이후 스페인이 본선에 처음으로 참가(이전엔 1934년 이탈리아 월드컵과 1950년 브라질 월드컵에 참가한 전례가 있다)한 1962년 칠레 월드컵에선 1960년 발롱 도르(유럽 최고의 축구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를 수상한 에이스 루이스 수아레스가 등번호 21번을 달았다. 

이어진 1966년 수아레스가 10번으로 이동하면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전설 아델라르도가 18번에서 21번으로 번호 이동을 단행했다. 이어진 1978년 아르헨티나 월드컵(1970년과 1974년 월드컵엔 예선에서 탈락했다)에선 레알 마드리드 전설 이시도로 산 호세가 21번을 달고 조별 리그 3경기에 모두 선발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1승 1무 1패로 오스트리아와 브라질에 밀려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1982년 자국 월드컵에선 백업 골키퍼 하비에르 우르티가 21번을 달았다.

사실 수아레스는 선수 개인의 명성과는 별개로 월드컵 무대에선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아델라르도와 산 호세는 당대를 대표하는 스타 플레이어라고 보기엔 다소 미진한 부분이 있다. 즉 스페인 21번 역사가 본격적으로 빛을 발하기 시작한 건 1986년 멕시코 월드컵부터라고 봐도 무방하다. 

위대한 스페인 21번 역사의 첫 테이프를 끊은 선수는 바로 레알 마드리드 전설 미첼이다. 미첼은 1985년 11월, 오스트리아와의 평가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그는 이어진 불가리아와의 평가전에서 데뷔골을 넣으며 성공적으로 스페인 대표팀에 안착했다.

스페인 대표팀의 오른쪽 측면 미드필더 주전 자리를 낙점한 그는 1986년 월드컵 무대에서 5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하며 스페인의 8강 진출에 일조했다. 비록 득점 포인트는 없었으나 메이저 대회 데뷔 무대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합격점을 주기에 충분했다.

이어진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미첼은 폭발했다. 스페인은 그리스와의 개막전에서 0-0 무승부에 그쳤으나 이어진 한국과의 조별 리그 2차전에서 미첼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3-1 승리를 거두었다. 이것이 전부가 아니다. 벨기에와의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 그는 선제골을 넣은 데 이어 알베르토 고리스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미첼 덕에 스페인은 E조 1위를 차지했으나 16강전에서 D조 2위 유고슬라비아 상대로 연장 접전 끝네 1-2로 패하며 탈락했다.

하지만 1992년 9월, 하비에르 클레멘테가 스페인 신임 감독에 부임하면서 미첼은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미첼의 후계자는 바로 전직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 감독으로 국내 축구 팬들에게도 친숙한 루이스 엔리케이다.

루초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엔리케는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사 두 라이벌 구단에서 모두 뛴 선수로 유명하다. 1994년 미국 월드컵 당시의 그는 레알 소속이었다. 레알 선배 미첼의 뒤를 이어 등번호 21번을 물려받은 그는 한국과의 개막전에 준수한 활약을 펼쳤으나 정작 스페인은 경기 종료 직전 '날쌘돌이(당시 애칭)' 서정원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2-2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이어진 독일과의 2차전에서도 스페인은 1-1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루초가 결장한 볼리비아와의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 스페인은 3-1 승리를 거두며 1승 2무 C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루초가 본격적으로 활약을 펼친 건 토너먼트에서였다. 왼쪽 측면 미드필더에서 원톱으로 보직을 변경한 그는 74분경 팀의 2번째 골을 넣으며 3-0 대승에 기여했다. 이어진 이탈리아아의 8강전에서 그는 준수한 모습을 보여주었으나 스페인은 1-2로 패하며 탈락했다.

1996년, 레알에서 바르사로 이적한 그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오른쪽 측면 미드필더로 3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해 불가리아와의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 1골 2도움을 올리며 6-1 대승을 이끌었으나 스페인은 나이지리아와의 개막전 2-3 역전패에 이어 파라과이와의 2차전에 0-0 무승부에 그치면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어느덧 만 32세 베테랑이 된 그는 2002년 한일 월드컵 개막전에서 라울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하며 3-1 승리에 일조했다. 하지만 파라과이와의 조별 리그 2차전(3-1 승)에서 극도의 부진을 보이며 전반전 종료와 함께 교체된 그는 이후 후배 호아킨 산체스에게 주전 자리를 내주었고, 스페인은 한국과의 8강전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에 아쉽게 탈락했다. 이와 함께 루초는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등번호 21번을 단 선수는 스페인이 자랑하는 공격수 다비드 비야였다. 비야는 스페인 역대 a매치 최다골(59골) 기록자로 7번을 선호하는 선수지만 에이스 라울에 밀려 2006년엔 21번을 달고 월드컵에 참가했다. 우크라이나와의 개막전에서 2골을 넣으며 화려한 등장을 알린 비야는 프랑스와의 16강전에서도 선제골을 넣었으나 정작 스페인은 프랑스에게 1-3 역전패를 당했다.

이후 비야의 뒤를 이어 21번을 받은 선수는 바로 다비드 실바다. 그는 유로 2008과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그리고 유로 2012 메이저 대회 3연패의 주역으로 이미 선배 21번 선수들의 업적을 넘어선 살아있는 전설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실제 그는 A매치 121경기에 출전하며 스페인 역대 최다 출전 6위에 당당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제 5경기만 더 출전하면 스페인이 자랑하는 명골키퍼 안도니 수비사레타(126경기)와 함께 최다 출전 공동 5위로 올라선다.

다만 실바는 월드컵 무대에선 이렇다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2010년 월드컵에선 쟁쟁한 선배들에게 밀려 2경기 출전에 그쳤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선 주전으로 나섰으나 정작 스페인은 네덜란드와의 개막전에서 1-5 대패를 당한 데 이어 칠레와의 조별 리그 2차전에서도 0-2로 패하며 일찌감치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즉 실바의 화려한 선수 경력에 화룡점정을 찍기 위해선 월드컵 무대에서 명성에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성이 있다. 이제 그의 나이 만 32세로 이번이 사실상 마지막 월드컵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이 마지막 기회다. 실바의 천재성이 월드컵에서도 빛을 발하길 스페인 국민들은 바라마지 않고 있다.

[월드컵 등번호 특집] 스페인 특급MF 계보, 21번 미첼과 엔리케 & 실바
아트 웍스 by 박성재 디자이너
사진=Getty Images

댓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92 [GOAL LIVE] 김신욱도 쥬바처럼 머리를 써야 한다 유머게시판관리자 06.15 1129
1791 [GOAL LIVE] 사우디 5실점, ‘수비불안’ 한국도 남 일 아니다 유머게시판관리자 06.15 1076
1790 B조 1차전: 오늘 밤 WC, 이 선수를 주목하라 유머게시판관리자 06.15 1165
1789 켐프-치리노스, 홈 충돌 후 벤치클리어링 유머게시판관리자 06.14 1149
1788 [MLB CUT] 투수 2명을 좌익수로…매든 감독의 용병술 '화제' 유머게시판관리자 06.14 1131
1787 전 멕시코 GK “독일이 더 크지만..농구가 아니잖나” 유머게시판관리자 06.14 1217
1786 추신수, 마에다 상대 볼넷…28G 연속 출루 달성 유머게시판관리자 06.14 1103
열람중 [월드컵 등번호 특집] 스페인 특급MF 계보, 21번 미첼과 엔리케 & … 유머게시판관리자 06.12 1162
1784 [이동섭의 하드아웃] KBO 경기운영위원, 아무나 해도 되는 자리? 유머게시판관리자 06.12 1193
1783 로마행 합의한 클루이베르트, 이적료 253억 원 유머게시판관리자 06.12 1075
1782 'WC 5회 연속 출전' 마르케스의 월드컵 스토리 유머게시판관리자 06.12 1087
1781 부진한 성적 안고 돌아온 김호철 감독, “모든 것이 부족, 당연한 결과다… 유머게시판관리자 06.12 1182
1780 월드컵 이동거리 9천km…살라 ‘지옥의 여정’ 유머게시판관리자 06.12 1161
1779 [월드컵 등번호 특집] 16번의 전설 라토과 그의 후배 쿠바 유머게시판관리자 06.07 1069
1778 WNBA 올스타전, 새로운 포맷으로 팬들 맞이해…7월 29일 개막 유머게시판관리자 06.07 110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